사회뉴스9

경찰, '박원순 추행 방조' 10여명 조사…'고소장 유출' 3명 입건

등록 2020.07.27 21:23

[앵커]
경찰이 고 박 전 시장의 성추행을 방조한 혐의로, 서울시 관계자 10여명을 불러 조사했습니다. 또, SNS에 유포된 피해자 진술서를 문건 형태로 주고받으며 '2차 가해'를 한 3명도 입건했는데요, 다만 피소 사실 유출 관련 수사 등은 답보 상태입니다.

관련 수사 상황, 석민혁 기자가 전하겠습니다.

 

[리포트]
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피해자 측은, 비서실 근무 4년동안 피해를 호소했지만 묵살당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와 관련된 서울시 관계자는 20여 명에 이릅니다.

김재련 / 지난 22일
"피해자가 기억을 하고 있는 내용만 하더라도 부서 이동을 하기 전에 17명, 부서이동을 한 후에 3명"

경찰은 이 가운데 10여 명을 불러 참고인 조사를 했습니다.

박 전 시장과 마지막 통화 당사자인 고한석 전 비서실장등 전직 비서실장 4명도 조만간 소환할 계획입니다.

피해자와 연대중인 한국성폭력상담소 등은 내일, 방조 혐의의 전제가 되는 위력에 의한 성추행 혐의에 대한 인권위 직권조사도 촉구할 예정입니다.

박 전 시장 사망 직후 '박원순 고소장'이라며 온라인에 유포된 2차 가해 관련 수사도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경찰은 해당 문건을 오프라인에서 유포한 3명을 입건했습니다.

고소인 어머니와 친분이 있는 목사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런 가운데 박 전 시장의 관용전화에 대한 디지털분석작업은 속도가 나지 않고 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서울시 측과 유족 측 변호사가 데이터 분석과정 참관의사를 밝혀 작업이 지체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TV조선 석민혁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