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전체

주호영 "30억불 이면합의서, 前 고위공무원 제보"…박지원 "법적책임 묻겠다"

등록 2020.07.28 16:11

수정 2020.07.28 16:42

주호영 '30억불 이면합의서, 前 고위공무원 제보'…박지원 '법적책임 묻겠다'

/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어제 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공개한 남북 '30억 달러 규모 경협 이면합의서'에 대해 "신뢰할만한 전직 고위공무원이 제보했다"고 밝혔다.

박지원 후보자는 "제보자의 실명을 밝히라"면서 "법적책임을 묻겠다"고 반박하고 나섰다.

주 원내대표는 오늘 오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문재인 대통령이 후보자에게 직접 확인하는 방법이 있고, (2000년 남북 회담) 당시 협상에 관여했던 서훈 국가안보실장에게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이면합의가 사실이라면) 평양에 한 부 있을테고 우리나라 청와대나 국정원 어디엔가 보관돼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주 원내대표는 앞서 한 라디오 방송 인터뷰에서도 "만약 서류가 진실이라면 평양에 한 부 있고, 우리나라에 한 부가 아주 극비문서로 보관돼 있지 않겠냐"고 주장했다.

미래통합당 정보위원회 간사인 하태경 의원은 오늘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어제 청문회에서 박 후보자의 입장이 "'사실이 아니다→기억이 안 난다→위조된 것이다→논의는 했지만 작성하지 않았다'고 네 번 바뀌었다"며 답변을 전혀 신뢰할 수 없다"고 밝혔다.

하 의원은 "이면합의서의 진위 여부가 국정원장직과 직결돼 있다"며 "북한이 '이걸 공개할테니 우리 말을 들어줘라'면서 협박할 수도 있고, 박지원 후보자는 휘둘릴 수 있다"고 주장했다.

또 "국회는 대통령 판단에 도움을 줘야 한다"며 "민주당이 (문건의) 진위를 확인하는 국정조사에 찬성해줄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박지원 후보자측은 입장문을 통해 "이면합의서는 허위·날조된 것으로 법적조치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또 "이미 특사단에게 문의한 바 '전혀 기억이 없고 사실이 아니다'는 확인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합의서 사본을 제보했다는 '전직 고위공무원' 실명을 밝혀야 한다"며 "주 원내대표의 언론 인터뷰 내용 등에 대해 위법성을 검토해 법적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한편 국회 정보위원회는 통합당 의원들이 불참한 가운데, 여당 단독으로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채택했다. / 김수홍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