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뉴스9

서울 아파트 '35층 제한' 없어질까…정부·서울시 "고민중"

등록 2020.07.28 21:04

수정 2020.07.28 21:38

[앵커]
최대 관심은 이번 대책으로 서울의 스카이라인 변화가 올 것인가 하는 점입니다. 서울시는 지난 2014년부터 35층 이상 고층 아파트를 허가하지 않고 있습니다. 이 규제를 유지할 것인가를 두고 지금 정부와 서울시가 협의중인 것으로 알려졌는데, 다만 초고밀도 아파트를 허용할 경우 생활 여건이 나빠질 수 있다는 주민들의 우려와 반발이 변수가 될 수는 있습니다.

신유만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한강변을 따라 아파트 단지가 늘어섰습니다. 건물 높이가 한결같이 비슷비슷합니다.

서울시는 지난 2014년부터 한강 조망권과 균형잡힌 스카이라인을 확보하겠다며, 아파트 건축 높이를 35층 이하로 제한했습니다.

이른바 '2030 서울플랜'인데, 당정의 부동산 공급 대첵에 따라 이 높이 제한이 완화될지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서울시는 주택공급 대책 발표와 관련해 정부와 협의 중이라며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말을 아끼고 있습니다.

강남의 한 재건축 조합에서는 층고제한이 완화되더라도 그 대신 공공임대주택 비율이 높아질 것이라며 반대하는 분위깁니다. 

김지호 / 은마아파트 입주자대표회장(대행)
"용적률을 높여준다는 당근을 제시했지만 결국 임대주택을 50% 이상 넣겠다는 암수가 숨어 있기 때문에…."

부동산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임대주택 물량과 기부채납 비율에 따라 재건축 진행 여부가 결정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권대중 / 명지대 부동산학과 교수
"수익성이 떨어지는 지역, 추가부담금이 나와서 사업을 못하는 지역은 오히려 공공재개발로 진행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주택공급 대책 발표를 앞두고 서울시의 35층 층고 제한이 얼마나 완화될지 정부와 서울시가 막판까지 고민을 거듭하고 있습니다.

TV조선 신유만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