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전체

"트럼프, 홍콩인 '미국 망명' 수용 검토"

등록 2020.07.31 11:26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시행에 맞서 홍콩인들에게 미국으로 망명을 허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31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전날 미 상원에 출석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홍콩 시민에게 망명처 또는 비자를 제공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 "트럼프 대통령은 망명을 원하는 홍콩인을 어떻게 다루고 그들에게 비자를 보장해줄지를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난민 유입을 제한하는 트럼프 행정부의 정책 기조와 어긋나지 않냐는 지적에는 "가능한 범위에서 하려고 한다"고 답변했다.

그러면서 "영국이 홍콩 시민들에게 영국 시민권을 주는 좋은 결정을 내렸다"고 덧붙였다. 홍콩인에게 이민 권한을 부여하는 영국의 조치를 따를 수 있다는 입장을 내비친 것이다.

앞서 영국은 내년 1월부터 영국해외시민(BNO 여권을 가지고 있거나 과거에 보유했던 홍콩인의 이민을 수용하겠다고 밝혔고 중국은 강력 반발하고 있다.

지난 14일 트럼프 대통령이 서명한 '홍콩 정상화를 위한 행정명령'에도 난민 수용 규모를 재할당하는 방식으로 홍콩인들의 망명을 수용하겠다는 내용이 담겼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