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뉴스7

수도권·충북 등 중부에 하루종일 시간당 100㎜ '물폭탄'

등록 2020.08.02 19:03

수정 2020.08.02 19:07

[앵커]
그칠 줄 모르는 장마가 어제 오늘 엄청난 폭우를 만들어 내면서 수도권을 비롯한 중부지방이 큰 피해를 보고 있습니다. 보시는 것처럼 천둥.번개를 품은 강한 비구름이 하루종일 중부권에 물폭탄을 쏟아부었습니다. 어젯밤부터 300mm가 넘게 내린 곳도 있는데, 이게 산사태로 이어졌고, 강물에 휩쓸리는 인명피해도 잇따랐습니다. 13명이 숨지거나 실종됐고, 대피인원도 1400명을 넘었습니다. 오늘 뉴스7은 계속되는 장마와 폭우 피해 소식을 첫머리에 전해드리겠습니다.

먼저 이성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뿌리째 뽑힌 나무와 흙더미가 양계장을 덮쳤습니다. 양계장 옆 주택도 산사태로 부서지고 기울었습니다.

오늘 아침 7시11분쯤 경기 안성시에서 산사태가 나, 흙더미에 묻혔던 50대 남성이 숨졌습니다.

마을 주민
"산사태가 나가지고 여기로 물이 다 흐르고 있는 거에요. 이쪽을 벌목을 해가지고 산사태가..."

안성에는 어제 저녁부터 286.5mm가 내렸습니다.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100mm 안팎의 폭우가 쏟아졌습니다.

서울과 경기, 강원도와 충북 등 중부 전역은 오후부터 호우경보로 강화됐습니다. 한강 수위 상승으로 잠수교 차량 운행도 통제됐습니다.

강한 비구름대는 하루종일 중부권에 머물렀습니다.

오늘 하루만 전국에서 산사태와 급류에 휩쓸리는 등 5명이 숨지고 8명이 실종됐습니다.

정부는 오늘 풍수해 위기경보를 주의에서 경계로 격상했습니다.

TV조선 이성진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