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뉴스7

'노모 구하려다' 일가족 3명 급류에 실종…충북서 인명피해 속출

등록 2020.08.02 19:05

수정 2020.08.02 19:09

[앵커]
이번 폭우피해는 특히 충북에 집중됐습니다. 이 지역에서만 오늘 4명이 숨지고 8명이 실종됐는데, 물에 빠진 칠순 노모를 구하려던 딸과 사위까지 급류에 휩쓸려 실종되는 안타까운 사고도 있었습니다.

이어서 오선열 기자입니다.

 

[리포트]
도로 한쪽이 무너져내렸습니다. 부서진 도로가 널브러졌고, 누런 흙탕물만 거세게 흐릅니다.

오늘 아침 7시 30분쯤 충북 충주에서, 폭우 피해 현장으로 출동하던 소방관 1명이 도로가 유실되면서 하천에 빠져 실종됐습니다.

소방 관계자
"사람 깔림이란 신고를 가는 중이었고요. 가는 길에 길이 침수가 돼서 내려서 확인하던 중에 도로가 유실되면서..."

오전 11시55분쯤에는 충북 단양에서, 밭에서 물빼기를 하다 물에 빠진 칠순 노모를 구하려다 딸과 사위까지 일가족 3명이 급류에 휩쓸렸습니다.

단양군 관계자
"노친께서 작업을 하시다가 넘어지시니까 딸하고 사위가 구하려고 하다가 같이 쓸려 간 거에요."

어제 저녁부터 지금까지 내린 비는 충북 충주 350mm, 단양 290mm, 제천 276mm에 이릅니다.

충북에서만 오늘 하루 4명이 숨지고 8명이 실종됐습니다. 산사태가 덮쳐 가스폭발이 나고 흙더미가 집과 캠핑장을 덮쳐 3명이 숨졌습니다.

급류에 9명이 휩쓸려 이 가운데 1명이 숨지고 8명이 실종됐습니다.

TV조선 오선열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