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전체

홍제천·불광천 범람 위험 "즉시대피"…동부간선도로 통제

등록 2020.08.03 15:00

수정 2020.08.03 15:12

[앵커]
이처럼 한강 수위가 크게 올라오면서 서울 시내 하천 수위도 위험 수준에 다다르고 있습니다. 이번엔 서울 홍제천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정준영 기자, 홍제천도 이 시각 출입이 금지된 상태죠?

 

[리포트]
네, 그렇습니다. 저는 지금 서울 홍제천에 나와있는데 하천 출입이 금지된 상황입니다.

빗줄기는 다소 약해졌지만 제 뒤로 보시는 것처럼 물살이 거센 상태입니다. 

오늘 오전 마포구청에서는 홍제천과 불광천에서 즉시 대피하라는 안전문자를 발송했습니다.

중랑천을 비롯해 묵동천의 수위도 급격히 상승해 하천 출입이 금지됐습니다.

서울 등 한강 상류에 내린 호우로 한강과 중랑천 수위가 올라가면서 오늘 오전 5시쯤부터 용비교, 월계1교 등 서울 동부간선도로가 전면 통제됐는데요.

4시간 만인 오전 9시쯤부터 의정부 방향 녹천교에서 수락지하차도까지 일부 구간 통제가 해제되기도 했습니다.

현재 서울.경기도와 강원도, 충청도, 경북북부에는 호우특보가 내려진 상황입니다.

중부지방엔 돌풍과 천둥, 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최대 100mm 이상의 매우 강한 비가 예보돼있습니다.

충청북부에는 시간당 30~80mm의 많은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습니다.

지금까지 서울 홍제천에서 전해드렸습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