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전체

여름철 바닷가 장염비브리오 식중독 주의…"어패류 익혀 먹어야"

등록 2020.08.04 17:11

4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여름 휴가철을 맞아 수산물 섭취로 인한 장염 비브리오 식중독을 주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2017~2019년 여름철(8~9월)에 발생한 장염비브리오 환자는 468명으로, 전체 환자(597명)의 78%를 차지했다.

장염비브리오는 바닷물에 생존하는 식중독균으로 어패류의 표피·아가미·내장에 달라붙어 식중독을 일으킨다.

최근 3년간 장염비브리오 식중독이 주로 발생한 장소는 전체 환자의 86%(421명)이 나온 음식점이다.

식약처는 조리사가 손을 잘 씻고 칼과 도마는 전처리용과 횟감을 구분해 사용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어패류는 수돗물로 2~3회 씻고, 냉동 어패류는 냉장고에서 해동한 뒤 세척해야 한다.

음식물은 내부온도가 85℃ 이상이 되도록 1분 이상 가열해 조리해야 한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