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전체

인권위, '박원순 성추행 의혹' 직권조사단 구성…"기한없이 조사 개시"

등록 2020.08.05 11:18

국가인권위원회가 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대해 본격적으로 조사에 착수했다.

인권위는 5일 차별시정국 소속으로 박 전 시장 의혹에 대한 직권 조사단을 구성했다고 밝혔다.

강문민서 인권위 차별시정국장을 단장으로 9명으로 구성됐다.

직권조사단은 박 전 시장의 성희롱 등 행위와 서울시의 묵인 및 방조 여부, 성희롱 등 사안과 관련한 제도 전반에 대해 조사할 예정이다.

직권조사 종료 시점은 따로 정하지 않았다. / 석민혁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