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전체

시민단체 "한동훈·윤석열 감찰"…법무부에 진정

등록 2020.08.05 16:58

'사법정의 바로 세우기 시민행동'(사세행)은 5일 한동훈 검사장과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해 감찰을 해달라며 법무부에 진정서를 제출했다.

사세행은 "일반 국민이 한동훈 검사장 처럼 압수 대상물에 대해 인도를 거부하고 저항했다면 공무집행방해로 체포됐을 것"이라며 "한 검사장의 이중적인 행태와 정당한 공무집행에 저항하며 협조하지 않는 검찰 공무원답지 않은 모습에 대해 큰 실망감과 분노를 느낀다"고 했다.

또 사세행은 "조국 전 법무부장관과 그 가족에 대해 70여회의 압수수색 등 강제수사를 주도했던 한 검사장이 정작 자신의 피의 사건에선 수사팀의 압수수색 영장 집행에 협조하지 않았다"며 "한 검사장을 감찰하고 상응하는 처분을 해달라"고 말했다.

윤석열 총장에 대해선 "추미애 법무부장관의 적법하고 정당한 수사지휘를 따르지 않고 불필요한 검사장회의를 소집하는 등 사실상의 항명 행위를 주도했다"면서 "공무원 행동강령을 위반하고 조직 내 혼란을 가중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윤 총장이 서울중앙지검 재직 시절 보수 언론사 사주를 만난 후 관련 고소, 고발 사건들이 모두 불기소처리됐다"며 "윤 총장에 대해 감찰해야 한다"고 했다. / 변재영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