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뉴스9

8·4 대책 곳곳 반발 속사정…"우리 동네에 임대주택 싫다"

등록 2020.08.05 21:19

수정 2020.08.05 22:23

[앵커]
어제 정부의 부동산 공급 대책이 나오자 마나 해당 지역 지자체장과 국회의원들이 반기를 들었습니다. 대규모 신규 주택단지가 들어서면서 주거환경이 나빠질 가능성이 있고 특히 임대주택이 늘어나는 것에 대한 반발도 많습니다. 정부가 사전 협의도 없이 일방적으로 발표를 밀어 붙였다는 비판도 적지 않았습니다.

모처럼 나온 부동산 공급 대책이 어쩌다 이런 취급을 받게 됐는지.. 김주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정부가 임대 주택 1만호를 짓겠다고 한 태릉골프장 부지.

발표가 나자마자 주민들은 '강남만 그린벨트이고 이 곳은 임대벨트냐'면서 지역 개발과 교통량 측면에서 악역향이 크다고 반발했습니다.

태릉 인근 주민
"교통 체감은 주택이 들어서기 전에 이미 최악의 상황으로 느끼고 있어요. 근데 1만 가구가 들어선다고 하니…"

오승록 노원구청장은 "임대주택 비율을 30% 이하로 낮춰 저밀도 개발을 해달라"고 문 대통령에게 항의성 편지를 보냈습니다.

4000호 건설이 발표된 과천 정부청사 일대에는 개발을 반대하는 현수막이 붙었습니다.

오세분 / 경기 과천시
"서울 시민이 집 없다고 하면 거기다 세워야지 왜 과천에다가 우리 과천을 희생시키냐고요."

김종천 과천시장은 아예 해당 부지에서 무기한 천막 농성에 들어갔습니다.

상암동 주민들의 불만도 거셉니다.

이순이 / 마포구 상암동
"임대 아파트나 청년 아파트가 많이 들어오면 그런 거는 평수가 작잖아요. 작으면 인구 밀도가 높아지기 때문에 안 그래도 여기 지금 인구가 엄청 많다고…"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마포를 주택 공급 수단으로만 활용한 정책"이라며 항의했습니다.

공급 부지를 지역구로 둔 여당 국회의원들도 반대하고 나섰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의 우원식, 정청래, 김성환, 고용진, 이소영 의원 등은 SNS를 통해, 의견 수렴 없이 발표된 일방적인 공급 대책이라는 비판을 내놓았습니다.

TV조선 김주영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