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뉴스9

김도읍 "친문무죄, 반문유죄…권력형 비리 130건 수사 중단"

등록 2020.08.05 21:38

수정 2020.08.05 21:46

[앵커]
여당의 법안 강행처리를 대책없이 지켜보기만 했던 미래통합당 법사위원들은 별도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지난 총선이후 살아있는 권력에 대한 검찰수사가 사실상 전면 중단됐다며 "친문무죄, 반문유죄'라고 주장했습니다.

차정승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미래통합당은 4.15 총선 이후 현 정권 인사들이 연루된 검찰 수사가 '올 스톱'됐다고 했습니다.

수사 의뢰된 권력형 비리의혹이 130건이 지지부진하다며 친문무죄, 반문유죄라고 했습니다.

김도읍 / 미래통합당 의원(국회 법사위)
"여권의 윤석열 몰아내기 공작이 노골화되면서 검찰은 공소유지에서도 손을 떼는 듯한 조짐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추미애 법무장관 아들 휴가 미복귀 사건은 고발 이후 6개월간 수사는 답보상태였다가 최근에서야 고작 참고인 조사가 이뤄졌다는 겁니다.

청와대 울산시장 선거개입과 하명수사 의혹을 비롯해 윤미향 의원과 정의연의 회계부정 의혹, 라임과 옵티머스 펀드 사태, 신라젠 사건 등이 사실상 답보 상태입니다.

통합당은 앞서 지난 6월 정의기억연대 고발과 오거돈 전 부산시장 성추행 사건, 라임 관련 고발 사건의 신속한 수사를 촉구하며 대검찰청을 항의 방문했습니다.

또, 공수처를 추진하며 대통령 친인척 비위를 감찰하는 특별감찰관을 임명하지 않는 건 모순이라고 지적했습니다.

통합당은 언제든 검찰로 항의 방문을 할 수 있다며, 18일 시작되는 결산 국회에서도 성역 없는 검찰 수사가 가능할지 따져 물을 계획입니다.

TV조선 차정승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