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뉴스9

의암댐서 선박 3척 전복…경찰관 등 7명 급류에 휩쓸려

등록 2020.08.06 21:02

수정 2020.08.06 21:06

[앵커]
오늘은 춘천 의암댐에서 일어난 안타까운 인명 사고 현장 먼저 가보겠습니다. 불어난 물에 떠내려가려는 인공 수초를 고정하러 갔던 경찰정과 행정선 그리고 민간 선박 3척이 침몰하면서 7명이 급류에 휩쓸렸습니다. 물살이 워낙 빨라 미처 손을 쓰기도 전에 사고를 당했습니다.

장용욱 기자가 자세한 사고 당시 상황을 먼저 전하겠습니다.

 

[리포트]
의암호의 교량 밑으로 빨간색과 파란색이 칠해진 선박 한척이 물살에 빠르게 떠내려갑니다.

"어 저기 사람 있어, 아휴 저거 어떡해."

떠내려가던 선박은 130m 앞에 있던 의암댐에 부딪힌 뒤 곧바로 수문 쪽으로 빨려 들어갑니다.

곧이어 다른 하얀색 보트도 댐 수문쪽으로 사라집니다.

오늘 오전 10시 45분쯤, 의암호에 설치된 인공 수초섬이 폭우로 떠내려간다는 신고를 받고, 민간 관리업체 선박과 행정선, 경찰선 등 3척이 출동했습니다.

춘천시
"(인공 수초섬이) 원래 있던 자리에서 떠밀려 내려가니까 더이상 떠밀려 가지 않도록 고정 시키려.."

하지만 오전 11시 30분쯤, 선박 3척은 고정 작업에 실패한 뒤 철수하다 사고를 당했습니다.

소방 관계자
"의왕댐 위편에 수중통제라인이 설치돼 있었는데 경찰선이 걸려서 전복된 후, 추가로 행정선이 수중통제라인에 걸리면서 전복된.."

사고가 난 선박 3척에는 모두 8명이 타고 있었는데, 사고 직후 한 명은 보트에 매달려 현장에서 구조됐습니다.

댐 수문을 지나 하류로 휩쓸려 내려간 실종자 7명 가운데, 1명은 숨진채 발견됐고 1명은 극적으로 구조됐습니다.

소방당국과 경찰은 나머지 실종자 5명을 찾기 위해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tv조선 장용욱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