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뉴스9

류현진, 무실점 8K '완벽투'로 시즌 첫승…"괴물이 돌아왔다"

등록 2020.08.06 21:48

류현진, 무실점 8K '완벽투'로 시즌 첫승…'괴물이 돌아왔다'

/ AP

[앵커]
토론토 유니폼을 입은 류현진이, 새 팀에서 세 경기만에 첫 승을 신고했습니다. 자신의 주무기를 잘 살렸습니다.

이다솜 기자입니다.

 

[리포트]
첫 타자를 볼넷으로 내보냈지만 견제구로 곧바로 주자를 지운 류현진.

연속 삼진으로 1회를 마치며 산뜻한 출발을 알렸습니다.

2회 내야안타와 폭투로 실점 위기를 맞았지만 이번에도, 삼진. 스스로 이닝을 끝냈습니다.

애틀랜타 타자들의 배트가 헛도는 사이, 5이닝을 1피안타 무실점으로 '괴물의 부활'을 알리며 시즌 첫 승을 수확했습니다.

류현진 / 토론토 투수
"일단 그래도 저번보다 괜찮아 졌던 것 같고, 체인지업도 그렇고 ..."

스스로도 만족한 체인지업. 정말 대단했습니다. 8개의 삼진 중 6개의 결정구가 체인지업이었습니다.

투구수 84개 중 체인지업은 32개였는데 14번이나 헛스윙을 이끌었습니다.

직구 구속도 지난 등판 때보다 시속 2km가 올라 회복세를 입증했습니다.

토론토 구단은 구단 SNS에 한국어로 축하 인사를 보냈고, MLB닷컴 등 미국 현지매체는 류현진이 에이스의 면모를 되찾았다며 극찬했습니다.

세인트루이스 김광현은 최근 전력에서 이탈한 마르티네스를 대신해 선발투수 기회를 잡았습니다.

첫 등판은 오는 11일 피츠버그전이 유력합니다.

텍사스 추신수는 통산 36번째 1회 선두 타자 홈런을 쏘아 올리며 이 부문 현역 공동 1위에 올랐습니다.

TV조선 이다솜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