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뉴스9

통합당, '기본소득' 담은 정강정책 10일 확정…호남 지지율 20% 육박

등록 2020.08.10 21:41

수정 2020.08.10 21:53

[앵커]
미래통합당이 오늘밤 새로운 정강 정책을 확정합니다. 호남과 여성, 청년층을 향한 구체적인 정책을 마련 중인데, 5.18 민주화 운동을 계승하고, 기본소득제 도입도 정강정책에 포함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태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통합당 지도부가 전남 구례 5일장을 찾아 착잡한 표정으로 수해 피해 상황을 듣습니다.

김영록 / 전남지사
"(피해) 그 액수가 진짜 전체적으로 따지면 어마무시할 정도로 많습니다."

오늘 호남 방문은 김종인 위원장의 제안에 따라 전격적으로 결정됐습니다.

김 위원장은 취임 직후부터 호남과 청년, 여성 민심을 강조해왔는데, 오늘 발표된 여론 조사에선 호남 지역 지지도가 20%에 육박했습니다.

전국 지지율에서도 민주당과의 격차가 오차범위 내로 좁혀졌습니다.

김종인 위원장이 강조해온 중도, 실용 정당으로의 변화에, 최근 여당의 부동산 정책 논란에 따른 반사효과가 겹친 영향으로 분석됩니다.

5.18 민주화 정신 계승 등을 담은 새로운 정강정책도 마라톤 회의를 통해 오늘 밤 늦게 확정됩니다.

'경제민주화와 양극화 해소', '한국형 기본소득' 등 기존의 진보진영 이슈들도 포함될 전망입니다.

김병민 / 미래통합당 정강정책특위 위원장
"뿌리부터 변하고 국민들의 삶에 다가갈 수 있도록 진영과 이념의 논리에 천착하지 않고…."

통합당은 이달말까지 당명과 색깔을 바꾸는 작업도 마무리합니다.

TV조선 이태희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