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전체

'코로나 왔으니 모아두자'…가계보유 현금 90조 돌파

등록 2020.08.11 14:24

수정 2020.08.11 14:27

가계가 보유한 현금이 올해 1분기 처음으로 90조 원을 돌파했다.

한국은행은 올해 3월 말 가계 및 비영리단체(이하 가계)가 보유한 금융자산이 3975조7898억 원이라고 11일 밝혔다.

금융자산은 작년 말과 비교했을 때 0.14%(5조6257억 원) 감소했다. 2018년 4분기(-1.07%) 이후 첫 감소다.

반면, 가계의 전체 금융자산 중 현금은 90조873억 원으로, 같은 기간 3.4%(2조9637억 원) 늘었다.

정부가 2008년 첫 통계로 집계한 가계 현금 자산 조사에서 90조 원을 넘어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1분기에 현금 자산이 늘어난 것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한 영향 때문으로 분석된다. / 이상배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