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전체

OECD, 올해 우리 성장률 -0.8% 전망…회원국 중 상향조정 유일

등록 2020.08.11 15:01

수정 2020.08.11 15:06

경제협력개발기구, OECD가 올해 우리나라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1.2%에서 -0.8%로 상향조정했다.

이는 OECD 37개 회원국 중 가장 높은 전망치로, 유일하게 기존 전망보다 상향조정된 수치다.

OECD는 우리나라에 대해 바이러스 확산을 가장 성공적으로 차단한 국가로 평가하고, 일체의 봉쇄조치 없이 방역성과를 거두면서 경제적 피해도 최소화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긴급재난지원금 등 확장적 재정정책은 적절했던 것으로 꼽았고, 금융시스템도 안정적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다만 세계경제의 둔화 등으로 우리 수출전망은 기존 -2.6%에서 -5.7%로 하향조정했다.

OECD는 향후 과제로 장기간 근로관행 변화를 위한 추가 대응과 과도한 규제를 완화하기 위한 규제 샌드박스 활용, 비대면의료 활성화를 권고했다.

더불어 고령화에 대비한 일자리 고용 안정, 고령층 일자리 질 개선, 중소기업 생산성 제고 등도 과제로 꼽았다. / 송병철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