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뉴스9

'악천후 속 의암호 작업 누가 지시?'…춘천시청 등 압수수색

등록 2020.08.12 21:08

수정 2020.08.12 21:15

[앵커]
춘천 의암호에서 떠내려가는 인공 수초섬을 붙잡으려다 선박이 침몰하는 사고가 난지 오늘로 일주일째입니다. 실종자 두명이 아직 가족품으로 돌아가지 못하고 있고 그 악천후 속에 작업을 강행한 이유 역시 오리무중입니다. 경찰이 오늘 사고 원인 규명을 위해 춘천시청 등 11곳을 압수수색했습니다.

이승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경찰 수사관들이 춘천시청에서 압수품을 들고 나옵니다. 경찰은 오늘 낮 1시 반부터 시청과 인공수초섬 업체 등 11곳을 압수수색했습니다.

"(인공수초 관련)소지품, 기록들 이것을 가져간다고..."

경찰 수사의 초점은 사고 당일 누가 작업지시를 내렸는지에 맞춰졌습니다.

경찰은 오늘 압수수색에서 수초섬 관련 서류부터 당일 작업 지시 여부와 전후 상황을 분석할 관계자 휴대전화 등을 확보했습니다.

관련부서에서만 3박스 분량의 증거물을 압수했습니다. 경찰은 확보한 증거와 관련자 진술을 종합해 고박 지시자 등을 밝힐 예정입니다.

경찰 관계자
"사건 전반에 대해 입증하기 위해서 압수수색 한 것입니다. 제출된 물건 분석해서,(지시자를)도출할..."

실종자 가족과 유족들은 수초섬 관리업체에 작업을 지시한 시청 관계자가 있다며 진실규명 요구하고 있습니다.

춘천시는 작업 지시는 없었다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 하면서 진실규명을 위해 수사에 협조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시 관계자
"원인규명을 분명히 해야하니까. 업체도 같이 했으니까. 사실관계 명확히 하기 위해서..."

경찰은 고박 지시자가 밝혀지면,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 적용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TV조선 이승훈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