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뉴스7

양평 마을 잔치서 31명 집단감염…인근 주민들 '발칵'

등록 2020.08.15 19:05

수정 2020.08.15 19:13

[앵커]
어제 경기 양평의 한 마을에서는 말복을 하루 앞두고 보양식을 함께 먹는 마을잔치가 있었는데, 여기서 주민 31명이 코로나 19에 집단감염 되는 일까지 벌어졌습니다. 마을 주민 대부분이 면역력이 낮은 노인인데다 요양 중인 환자들도 있어 추가 감염이 우려가 크다고 합니다.

배상윤 기자가 현장을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마을회관 앞에 차려진 선별진료소에 주민들이 띄엄띄엄 줄을 섰습니다.

어젯밤 마을에서 31명의 확진자가 나왔다는 소식을 듣고 서둘러 코로나 19 검사를 받으러 나왔습니다.

그동안 확진자가 없던 마을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하자 주민들은 밤잠을 설쳤습니다.

마을 주민
"폐암 환자인데 감염되면 난 죽는거야. 잠을 한 숨도 못 잤어요. 어떻게 잠이 오겠어요."

집단감염은 지난 9일 말복을 앞두고 보양식을 함께 먹는 마을잔치에서 일어났습니다.

마을주민 49명이 참석했는데 이 가운데 절반이 훌쩍 넘는 29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방역 당국은 참석자들이 점심 식사를 하는 과정에서 집단 감염이 이루어진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당국은 참석자 가운데 서울 광진구와 양평을 오가며 생활하는 80대 A씨를 최초 전파자로 보고 있습니다.

A씨는 마을 잔치 나흘 뒤인 지난 13일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정동균 / 양평군수
"명달리 마을주민과의 복놀이로 50여명의 주민들이 광진구 확진자와 좁은 공간에서 밀접하게 접촉한 것으로…."

마을잔치 전날 A씨와 마트에서 함께 술을 마신 마을 지인 2명도 확진판정을 받았습니다.

방역당국은 마을 주민의 대부분이 면역력이 취약한 70대 이상 고령인데다 요양 중인 암 환자들도 있어 추가 감염을 우려하고 있습니다.

TV조선 배상윤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