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전체

마스크 써 달라는 버스기사 '폭행'…경찰, 60대 구속

등록 2020.08.18 12:00

마스크를 써달라는 버스기사를 폭행한 60대 남성이 구속됐다.

18일 서울 동대문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마스크 착용을 요구한 버스기사 머리채를 잡아당기는 등 폭행한 혐의(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운전자폭행 등)로 A(60)씨를 구속했다.

A씨는 지난 14일 오전 7시 50분쯤 서울 동대문구 답십리역에서 시내버스에 탑승해 신답역 방면으로 향하던 중 턱에 걸치고 있던 마스크를 제대로 써달라고 요구하는 버스기사와 승객들을 향해 욕설 등 시비 걸었다.

해당 버스기사가 지하철 2호선 신답역 정류장에서 버스를 멈추자 기사의 머리채를 잡아당기는 등 폭행하며 15분 동안 버스 운행을 방해한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또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의 멱살을 잡아당기고 손을 깨물어 공무집행방해 혐의도 추가됐다.

경찰은 A씨에게 특가법상 운전자 폭행과 업무방해, 공무집행 방해 등 3가지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신청했고, 법원은 지난 16일 영장을 발부했다.

경찰 관계자는 "마스크 미착용으로 인한 업무방해 등 폭행에 대해선 엄정처리하고 있다"며 "A씨의 경우 기사 외에 이를 제지하는 경찰관까지 폭행해 영장을 신청했다"고 설명했다. / 정준영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