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전체

김호중, '불법도박' 인정…KBS 퇴출 요구 청원도 등장

등록 2020.08.19 15:47

가수 김호중이 과거 불법 도박을 했다는 의혹이 불거지자 사과했다. 김호중은 19일 공식 팬카페에 "어떠한 이유로든 제가 한 행동에 대해 잘못을 인정하고 진심으로 사과한다"며 "추후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호중의 소속사는 "김호중이 전 매니저 지인의 권유로 불법 사이트에서 3~5만원 사이에 배팅을 했고 처음엔 불법인 줄 몰랐고. 이후 알면서도 몇 차례 더 한 것은 맞다고 전했다.

소속사의 해명에도 김호중이 미스터트롯 출연 중에도 상습적으로 도박을 했다는 주장이 다시 제기됐다.

KBS 시청자 청원 게시판에는 "김호중의 출연을 막아달라"는 글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김호중의 논란을 열거하며 모든 의혹이 정리될 때까지 무기한 출연을 정지해달라고 요구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