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전체

文 "비상대응 솔선수범해야"…靑 코로나 야간대응에 재택·분산근무 도입

등록 2020.08.25 19:13

청와대는 코로나19 재확산 상황 대응을 위해 국정상황실과 사회정책비서관실을 중심으로 정무,민정,경제,국민소통수석실까지 야간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오늘(25일) 오후 브리핑을 통해 청와대가 위기관리센터를 중심으로 24시간 대응 체제에 나선 데 이어 야간 대응을 하기로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강 대변인에 따르면 청와대는 각 수석 및 비서관실에서 별도 공간을 마련해 분산 근무를 한거나 재택근무를 하는 방안까지 추진하기로 했다.

이상의 조치는 문재인 대통령의 "청와대가 솔선수범해서 비상한 대응에 나서는 것이 필요하다"고 한 지시에 따른 것이다.

사무실 밀도를 줄이기 위한 거리두기 성격도 있지만, 확진자가 나오는 최악의 경우까지 염두에 두고 추진하는 비상조치이자 일종의 고육책이라는 게 강 대변인의 설명이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격상에 대해선 "2단계가 전국적으로 시행된 지 얼마 되지 않았"다며 "바로 3단계로 가는 것은 쉽게 선택할 수 있는 것이 아니"라고 했다.

그러면서 "최소한 이번 주 상황을 봐야 될 것"이라며 "오늘 2만 명 이상 검사한 결과 260명선을 유지하는 결과가 발표가 됐는데, 이번 주 상황이 매우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 신은서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