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뉴스9

"공공의대 시민단체 추천" 해명이 도리어 '화' 키운 복지부

등록 2020.08.25 21:18

수정 2020.08.25 21:32

[앵커]
정부가 의사수를 늘리겠다는 명분은 지방의 의료 접근성을 높이겟다는 겁니다. 그러기 위해 공공의대 설립을 추진하고 있는데 학생 선발 방식을 둘러싸고 또 논란이 불거졌습니다. 시도지사 추천으로 의대생을 선발할 수 있다고 했다가 논란이 일자 해명 자료를 냈는데 이번에는 시민단체 관계자 추천이란 문구가 들어갔습니다. 그러면서 논란은 정치권으로도 옮겨붙었습니다.

황병준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2018년 보건복지부의 공공보건의료 발전 종합대책 문서입니다. 공공의료대학원 설립 내용이 담겨있습니다. 의대생에게 장학금을 주고 지역에서 근무하도록 하는 게 핵심입니다.

그런데 시, 도지사 추천으로 장학금 지급 대상을 선발한다는 내용이 최근 문제가 됐습니다. . "특정계층 자녀를 뽑는 수단으로 악용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 겁니다.

그러자 복지부가 어제 해명자료를 올렸는데 오히려 화를 더 키웠습니다. 의대생 선발 자체를 “시민단체 관계자 등이 추천하도록 한다“는 설명에 시민 단체가 의대생을 뽑는 것이냐는 비판이 sns를 중심으로 잇따른 겁니다.

의사 출신인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제2, 제3의 조국 자녀들이 판 칠 것”이라고 꼬집었습니다.

논란이 커지자 복지부의 해명은 또 달라졌습니다.

윤태호
“다양한 어떤 사회구성원들이 같이 참여하는 방식으로 가는 것이 좋겠다는 부분이고 그 하나의 어떤 구성원 중의 한 명을, 한 구성원으로서 시민사회단체가 예시로….”

복지부는 또 공공의대는 국회 입법과정을 거쳐야 추진되는 정책이라며 정부 의사만으로 결정할 수 없다고도 밝혔습니다.

TV조선 황병준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