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전체

대한체육회, '사무총장 해임' 문체부 감사결과에 반발…"이의신청할 것"

등록 2020.08.28 16:23

대한체육회가 오늘(28일) 발표된 문화체육관광부의 '철인3종경기 선수 가혹행위 사건' 특별조사 결과 및 인권보호 추진방안 발표내용에 일부 사실과 다른 점이 있다며 반발하고 나섰다. 이의신청을 진행하겠다는 입장이다.

체육회는 오늘 입장문을 내고 "엄격한 잣대 및 처벌 기준 강화 등을 통해 스포츠 현장에서 관행적으로 되풀이되어 온 폭력 및 비위를 완전히 근절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과실이 있는 임직원에 대해서는 스포츠공정위원회 및 인사위원회를 거쳐 엄격한 처벌을 적용할 것"이라고 알렸다.

앞서 오늘 오전 문체부는 철인3종 故 최숙현 선수가 숨지며 촉발된 스포츠계 가혹행위 사건에 대한 특별조사위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고인이 피해를 수 차례 호소했지만 대한체육회의 조사가 부실했다면서, 이기흥 회장을 엄중 경고하고 체육회 사무총장을 해임하라고 요구했다.

대한철인3종협회 관계자를 수사의뢰 하는 등의 조치도 포함됐다.

하지만 체육회는 특별조사단 감사 결과 지적된 내용 중 일부 사실이 아닌 내용이 있다고 밝혔다.

보도자료를 통해 "조사 업무 태만, 스포츠 인권보호 관련 대책 이행부실 등 일부 사실과 다른 감사결과에 대해서는 이의신청을 진행할 계획"이라며 반기를 들었다.

체육회는 오히려 문체부가 스포츠 권익 보호 기구의 공백을 초래했다고 주장했다.

체육회 클린스포츠센터의 직원 10명을 이미 지난 1월에 전원 감원한 상황에서 최숙현 선수의 진정이 발생했고, 문체부가 주관하는 스포츠윤리센터는 올 8월에야 출범해 최숙현 선수의 진정이 제대로 조사되기 어려운 상황이었다는 것이다. / 장동욱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