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뉴스9

檢 "삼성, '프로젝트G' 8년 준비…이재용 승계 위한 불법합병"

등록 2020.09.01 21:03

수정 2020.09.01 21:07

[앵커]
검찰은 이재용 부회장을 기소한 핵심 물증으로  '프로젝트G'라는 삼성 내부 문건을 지목했습니다. 삼성이 8년 전부터 추진한 계획인데 검찰은 이 계획대로 불법 승계가 추진됐고 여기에 이 부회장도 적극 관여했다고 판단했습니다.

그렇다면 이 '프로젝트G'에는 어떤 내용이 들어 있는지 노도일 기자가 설명하겠습니다.

 

[리포트]
검찰은 삼성이 2012년부터 만든 내부문건 '프로젝트G'에 주목했습니다.

'G'는 지배구조를 뜻하는 영어의 약자인데, 치밀하게 계획된 이재용 부회장 승계 계획안이라는게 검찰의 판단입니다.

검찰은 특히 2015년 제일모직 주식 1주와 삼성물산 주식 약 3주를 바꾸는 조건으로 합병하면서 일부러 삼성물산 주가를 떨어뜨린 점을 주목했습니다.

또 주가 조작을 숨기기 위해 삼성 임원들이 위증을 한 점도 범죄로 봤습니다.

이복현 /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장
"미래전략실 전략팀장과 삼성물산 대표가 국정농단 재판과정에서 합병 실체에 관하여 허위 증언을 한 사실도 확인되었습니다."

검찰은 "프로젝트G에 이 부회장도 적극 가담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부회장이 계획에 따라 지난 2015년에 미국 골드만삭스 회장을 만나 승계를 위한 주가조작을 논의했다'고 했습니다.

검찰은 국정농단 사건의 대법원 판결도 근거로 들었는데, 당시 대법원은 "제일모직과 삼성물산 합병이 이재용을 위한 승계작업의 일환이라고 인정했습니다.

TV조선 노도일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