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뉴스9

삼성 "기소 목표 정해놓고 수사…정상적인 합병 범죄시"

등록 2020.09.01 21:05

수정 2020.09.01 21:13

[앵커]
이런 검찰의 주장에 삼성 변호인단은 "국민들의 뜻에 어긋나고 사법부의 판단마저 무시했다"면서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검찰이 '이 부회장 기소'라는 목표를 정해놓고 수사를 진행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기업 총수 수사에서 검찰 기소를 이렇게 반박한것도 이례적인 일입니다. 앞으로 상당한 법적 공정과 사회적 논란을 예고하는 대목입니다.

삼성의 주장은 김태훈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리포트]
검찰의 이재용 부회장 수사 결과 발표 두시간 만에, 삼성 측은 2100자 분량의 반박 자료를 냈습니다. 문체는 사뭇 강경했습니다.

삼성 측은 첫 문장 부터 "이 사건 공소사실은 증거와 법리에 기반하지 않은 수사팀의 일방적 주장"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삼성물산 합병은 이번 사건의 영장실질심사 뿐만 아니라 엘리엇 등이 제기한 다른 법원 판결 등에서도 '불법 경영 승계'가 아니라 합법적인 경영활동으로 인정받았다는 겁니다.

또, 검찰권 행사를 민주적으로 통제하기 위해 도입된 수사심의위의 불기소 권고를 무시했다면서 검찰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스스로 훼손했다고 맹비난했습니다.

검찰은 기소의 핵심 근거로 대법원의 국정농단 사건 확정판결을 제시했는데, 삼성측 변호인단은 "대법원도 승계작업을 불법이라고 판단한 것은 아니"라고 반박했습니다.

또 "프로젝트G는 정상적 경영 문건"이라면서 "국회에서 보험법 개정안 등 삼성그룹 규제법안이 계속 나와 이를 대비한 문건일 뿐"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반박은 강경했지만 삼성 주변에선 걱정하는 목소리도 있습니다.

앞으로 수년 동안 이어질 법정 공방이 경영 위축으로 이어진다면 삼성이 승부수로 던진 초격차 전략도 차질이 불가피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옵니다.

TV조선 김태훈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