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전체

김태년 "'의료계 파업 해결' 특위 구성 원칙적 합의"

등록 2020.09.03 10:30

김태년 ''의료계 파업 해결' 특위 구성 원칙적 합의'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연합뉴스

여야가 공공의료 확충과 지역의료 격차 해소를 논의하기 위한 국회 특별위원회를 설치하기로 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오늘(3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와 특위 설치에 원칙적으로 합의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회의에 참석한 한정애 정책위의장도 "특위 구성을 통해 의료전달체계 개편, 수렴환경 개편, 지역 가산수가 신설 등 의료체계 개선을 위한 열린 논의를 약속한다"고 밝혔다.

한 정책위의장은 또 보건의료 정책 등 논란이 된 법안들에 대해 "'원점 검토' 입장은 유효하다"며 "범투위(범의료계 4대악 저지투쟁 특별위원회)가 국민의 생명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결론이 내려질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의사협회를 중심으로 교수, 전공의, 개원의 등 의사 전 직역이 참여하는 범투위는 이날 오후 1시 비공개 회의를 열고 여당의 제안에 대한 협상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 윤수영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