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전체

네이마르도 확진…유럽축구 또 흔드는 '코로나 웨이브'

등록 2020.09.03 10:32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충격이 새 시즌을 앞둔 유럽 프로축구계를 다시 뒤흔들고 있다.

시즌 종료를 자축하며 여름 휴가를 다녀온 선수들 중에서 감염자가 속출하고 있는데, '파리 생제르맹의 왕' 네이마르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

프랑스 매체 '레퀴프' 등은 2일 네이마르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앞서 파리 생제르맹은 소셜미디어를 통해 "구단 내 3명의 선수가 코로나 바이러스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세 명은 추가 감염을 막기 위해 격리 중이며 모든 선수들과 스태프들은 바이러스 검사를 받을 것"이라고 알렸다.

신원을 밝히지는 않았지만, 레퀴프는 "이들 선수가 네이마르, 앙헬 디 마리아, 레안드로 파레데스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세 선수는 최근 파티 명소로 이름난 스페인의 휴양지 이비자에서 여름 휴가를 보내고 돌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프랑스 리그는 벌써 새 시즌을 시작했고, 챔피언스리그 결승에 나서며 지난 시즌을 가장 늦게 마쳤던 파리 생제르맹은 오는 11일 시즌 첫 경기를 앞두고 있다.

앞서 레알 마드리드에서 뛰는 벨기에 대표팀의 수문장 티보 쿠르투아도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기도 했다.

UEFA 네이션스리그를 위해 대표팀에 합류한 후 받은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왔지만, 혈액 검사 결과 항체가 충분해 전파 위험이 낮다고 판단해 복귀한 것으로 알려졌다.

리옹의 챔피언스 리그 4강행을 이끈 프랑스 미드필더 후셈 아우아르, 맨유에서 뛰는 폴 포그바, 얼마 전 레알 소시에다드에 입단한 맨시티의 '살아있는 전설' 다비드 실바까지 유럽축구 감염 사례가 속출하면서 새 시즌 준비에도 차질이 있으리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 장동욱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