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전체

정부, 마스크 온라인 판매 광고 합동점검…1191건 위반 적발

등록 2020.09.04 11:03

정부, 마스크 온라인 판매 광고 합동점검…1191건 위반 적발

/ 조선일보 DB

정부가 한달간 마스크 온라인 판매광고 사이트를 집중 점검한 결과 허위·과대광고와 특허·허위표시 등으로 1191건을 적발했다.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은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 특허청(청장 김용래)과 한달간 마스크 온라인 판매광고 사이트를 집중점검한 결과 허위·과대광고 446건, 특허 허위표시 745건 등 총 1191건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이번 합동점검은 제품의 허위ㆍ과대광고 및 특허 허위표시 여부를 확인함으로써 소비자의 올바른 제품 선택과 피해 예방을 위해 실시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와 한국소비자원은 총 3740건을 점검해 허위ㆍ과대광고 446건을 적발했다.

전부'의약외품'이 아닌‘공산품 마스크’를‘황사·미세먼지 차단’,‘비말차단, 유해물질 차단’,‘의약외품(KF 마스크)’, '코로나19 감염 예방’, ‘바이러스·세균 예방’등을 표방해 의약외품으로 오인할 우려가 있거나 의학적 효능이 있는 것으로 허위광고한 사례였다.

이번에 적발된 허위·과대광고 게시물은 방송통신심의위원회와 해당 쇼핑몰에 사이트 차단을 요청했다.

특허청은 총 5000건의 특허·상표·디자인권 온라인 표시·광고를 점검해 11개 제품에서 특허 허위표시 745건을 적발했다.

주로 ‘디자인 등록’을 ‘특허 등록’과 같이 잘못된 명칭으로 표시한 사례(691건)가 가장 많았다. 이 밖에도 ‘출원 중’임에도 ‘등록’으로 표시한 사례(28건), ‘등록 거절된 출원번호’를 사용한 사례(17건), ‘소멸된 특허번호’를 표시한 사례(9건)가 있었다.

특허청은 적발된 특허 등 허위표시 게시물은 게시물 삭제 및 판매중지 등 조치하고 판매자를 대상으로 올바른 지식재산권 표시 방법 관련 교육을 진행할 예정이다.

현재 코로나19 상황에서 마스크를 착용할 때는 식약처에서 허가한 의약외품 마스크를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며, ‘의약외품’ 마스크는 미세입자나 비말 등의 차단 성능이 검증된 제품으로, 구매 시 반드시 ‘의약외품’ 표시를 확인해야 한다.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소비자가 안심할 수 있는 사용환경 조성을 위해 협력을 강화해 나가겠다”며 허위·과대광고 등 온라인 불법유통 및 특허 등 허위표시 의심 사례에 대한 적극적인 신고를 당부했다. /이정민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