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전체

文대통령 "맞춤형 재난지원금, 재정상 어려움에 불가피한 선택"

등록 2020.09.07 15:48

文대통령 '맞춤형 재난지원금, 재정상 어려움에 불가피한 선택'

수석·보좌관회의 주재하는 문재인 대통령 /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7일 정부의 2차 긴급재난지원금 선별 지원 결정과 관련해 "국민 모두에게 재난지원금을 지급하자는 의견도 일리가 있지만 현실적으로 재정상 어려움이 크다"며 "한정된 재원으로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한 불가피한 선택"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4차 추경의 재원을 국채를 발행하여 충당할 수밖에 없는 형편이다.

또 우리가 아직도 코로나 위기 상황을 건너는 중이고, 그 끝이 언제일지 알 수 없다는 상황도 감안하지 않을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4차 추경이 불가피하다고 판단하고 그 성격을 피해 맞춤형 재난지원으로 정했다"며 "피해가 가장 큰 업종과 계층에 집중하여 최대한 두텁게 지원하겠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추석 이전에 지원금이 가능한 최대한 지급될 수 있도록 추경안을 신속히 마련하는 등 절차를 서두르겠다"고 강조했다.

야당에도 협조를 구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가 준비한 추경안을 사전에 야당에도 설명드리도록 하겠다"며 "국회에서 추경안을 빠르게 심의하여 처리해 주실 것을 당부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한때 400명대까지 치솟았던 코로나19 국내 신규 확진자 수가 5일 연속 100명대를 기록한 것에 대해 "재확산 중대 고비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등 정부 신속한 취한 강력 조치가 서서히 효과 내기 시작했다"며 "강화된 방역 방침을 준수해 주고 계신 국민들께 다시 한번 감사의 인사와 함께 송구스러운 마음이 그지없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그러면서 "추석 명절 이전에 확진자 수를 100명 아래 두 자리 수로 줄여 코로나를 안정적 수준으로 통제할 수 있도록 전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 김보건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