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뉴스9

집·주식 '패닉 바잉'에 가계대출 11.7조 폭증 '사상 최대'

등록 2020.09.09 21:02

수정 2020.09.10 17:09

[앵커]
역사적으로 낮은 금리가 지속되면서 가계 부채가 폭발적으로 늘고 있습니다. 특히 지난달 은행 가계 대출이 통계 집계 이후 사상 최대폭으로 증가해 우리나라 한해 예산의 두배에 육박했습니다. 오른 전세금 마련하고 집을 사고 주식 투자를 위해 개인들이 앞다퉈 빚을 내고 있는 것으로 보이는데, 경제 사정이 나빠져 상환능력이 떨어질때 큰 문제가 될 수있습니다.

오늘은 이태형 기자가 먼저 보도하겠습니다.

 

[리포트]
한국은행이 발표한 8월 가계 대출은 948조2000억원. 우리나라 1년 예산의 2배에 육박합니다.

8월 은행 가계대출 잔액은 한달 만에 11조7000억원이 늘어, 2004년 통계 집계 이후 최대폭으로 증가했습니다.

전세자금대출을 포함한 주택담보대출은 한 달 만에 6조1000억원이 늘었습니다.

6월에 특히 달아올랐던 '패닉바잉'의 여파가 2개월 시차를 두고 반영됐고, 임대차법 시행 후 전세값이 급등한 것도 한 몫 한 것으로 분석됩니다.

30대 직장인
"서울 집값이 7억이면 20년동안 한푼도 안 쓰고 모아야 하는데요. 대출은 무조건 다 있어야…."

신용대출이 대부분인 기타대출도 7월보다 5조 7000억원이 늘어나 251조원을 넘겼습니다. 역시 사상 최대 월간 증가폭입니다.

재난지원금 효과가 끝나면서 생활자금용 대출이 늘어난 데다, 빚까지 내서 주식 투자에 나서는 소위 '빚투'와 '영끌' 열풍이 확산됐기 때문입니다.

윤옥자 / 한국은행 금융시장국 시장총괄팀장
"8월 중에 개인 증시자금 유입 규모도 크게 확대가 됐고 9월 초에 있었던 카카오게임즈 공모주 청약이라든가 증거금 납부 수요도…"

전문가들은 불안 심리가 불러온 무리한 투자가 가계 빚의 '눈덩이 증가'로 이어지고 있다며, 우리 경제에 잠재적 폭탄이 될 수 있다고 경고하고 있습니다.

TV조선 이태형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