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전체

文 "4차 추경, 7조 8천억 규모 피해맞춤형 재난지원"…"신속 집행이 관건"

등록 2020.09.10 18:47

문재인 대통령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4차 추경안 편성과 관련해 "신속한 집행이 관건"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10일) 오전 청와대에서 주재한 제8차 비상경제회의 비공개 토론에서 '신속'이란 단어를 다섯 번 사용하고 '빠른 지급'을 당부하며 이같이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빠른 지급을 당부하면서, "그래야 추석 이전에 지급이 돼 많은 국민에게 도움이 될 수 있고, 국민의 필요에 부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추경의 국회 통과 이전에 정부가 미리 집행 준비를 해야 한"다며 담당 부처를 독려한 뒤 "불가피하게 추석 이후에 지원해야 할 국민들에게는 지원 대상자에 포함됐다는 점을 추석 이전에 통보해 달"라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회의에서 7조 8천억 원 규모의 4차 추경안을 포함한 민생경제 종합대책을 확정했다.

문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 이번 4차 추경의 성격과 관련해 "코로나 재확산의 직격탄을 맞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을 집중 지원할 것"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코로나가 언제 끝날지 모르고 한정된 재원으로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한 불가피한 선택"이라며 국민들에 "추경을 연대의 마음으로 이해"해달라고 말했다. / 신은서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