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전체

이재명, 통신비 일괄 지원 논란에 "다른 얘기하시죠"

등록 2020.09.14 10:39

이재명, 통신비 일괄 지원 논란에 '다른 얘기하시죠'

/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4일 더불어민주당의 통신비 2만 원 지원 대책 논란에 대해 "당에서 결정한 걸 자꾸 왈가왈부하는 게 적절하지 않다"며 답을 피했다.

이 지사는 이날 오전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민주당이 4차 추경안에 포함시킨 통신비 2만 원 지원 방안에 대한 평가를 묻는 진행자 질의에 "다른 이야기하시죠"라며 답하지 않았다.

이어 "왜 답변을 주지 않느냐"라고 묻자 "원래 하던 이야기하시는 게 어떻겠냐. (제 발언이) 혼선만 자꾸 초래할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이 지사는 민주당이 2차 재난지원금을 선별 지원으로 확정하고, 이어 13세 이상 전 국민에게 통신비 2만 원 씩 지원하는 방안을 내놓자, 잇따라 "전 국민 지원을 해야 한다", "승수효과가 없다"고 지적한 바 있다.

하지만 논란이 커지자 이 지사는 지난 10일 "통신비 지원 예산은 직접 통신사로 들어가 '승수 효과'가 없다는 제 발언을 왜곡해 '효과가 없다'며 정부 여당에 반기를 들었다고 일제히 보도했다"며 "갈등 조장, 왜곡 편집은 가짜 뉴스"라고 반박했다.

이후 통신비 지원과 관련해선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다가, 4일 만에 관련 언급을 아예 거절한 것이다.

이 지사는 대신 이날 인터뷰에서 '기본 대출'이란 새 제도 시행을 주장했다.

이 지사는 "신용도와 상관없이 최소한의 대출받을 권리를 부여해주자"며 "(1~2% 수준의) 장기 저리로 원한다면 평생 한 번 쓸 수 있는 마이너스 통장을 만들어주자"고 제안했다.

이어 신용 리스크를 덮어씌워 고금리를 매기면 신용불량되고 결국 복지지출 대상자로 기초생계급여를 받게 돼 지출에 대한 정부의 기회비용이 더 커진다는 취지로 설명했다.

도덕적 해이 우려에 대해선 "우리 국민들 그렇게 불량하지 않다"며 "세상에 빚을 누가 좋다고 안고 있나. 사람들 선의를 믿고, 우리나라 사람들 능력 되면 다 갚는다"고 했다. / 최지원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