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전체

홍남기 "아마존 등에서 국내상품 판매시스템 신설"

등록 2020.09.14 14:50

홍남기 '아마존 등에서 국내상품 판매시스템 신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4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대외경제장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정부가 국내 기업의 해외유명 온라인 쇼핑몰 진출을 돕겠다고 밝혔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오늘 정부서울청사에서 대외경제장관회의를 열고, "아마존 등 7개 해외 유명 온라인몰과 협업을 통해 국내 쇼핑몰 인기상품을 손쉽게 해외몰에서도 판매할 수 있도록 연계시스템을 신설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2분기 중소기업 전체 수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3.5% 감소했으나 온라인 수출액은 오히려 128.9% 증가하는 등 비대면·온라인 수출이 중소기업 수출회복에 크게 기여했다"고 덧붙였다.

또 "이러한 회복세가 가속화되도록 대기업의 현지 유통망·네트워크와 중소기업의 온라인 판매 채널을 연계하는 등 온·오프라인 간 결합을 강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 송병철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