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전체

금감원, 잠든 개인연금 728억 상속인에게 안내

등록 2020.09.16 17:18

잠든 보험사 개인 연금 728억 원에 대해 금융당국이 안내 서비스를 개시한다.

금감원은 '잠자는 개인연금 전수조사'를 실시한 결과 상속인이 찾아가지 않은 계약은 3525건, 미지급된 보험금 728억원을 확인했다고 16일 밝혔다.

건당 평균 2000만 원 수준이다. 개인연금은 가입자가 연금을 다 받지 못한 상태로 사망할 경우 나머지가 상속된다.

그러나 연금 성격상 가입자 본인만 수령 가능한 것으로 여기고 상속인들이 잔여 연금을 수령하지 않는 경우가 많다.

금감원은 금감원에 접수된 상속인 정보 37만 건(2017년 1월 1일~2019년 1월 31일·2017년 이전 건은 파기)을 바탕으로 보험사들과 함께 전수조사를 해 미수령 건수와 액수를 파악했다.

금감원은 작년 2월부터는 '상속인 금융거래 조회 서비스'를 개선해 사망자의 개인연금 가입 여부 및 수령할 연금액 등의 상세정보를 제공해오고 있어 작년 2월 이전 상속인 정보를 바탕으로 전수조사를 벌였다고 설명했다.

조사 대상 37만건 중 보험사가 사망 사실을 인지하지 못한 이유 등으로 사망자가 계약을 유지 중인 개인연금은 총 8777건으로 금액은 1369억 원이었다.

이 중 미청구 생존 연금 또는 사망보험금이 있는 계약 건수가 3525건(금액 728억 원)으로 미수령 비율은 40.2%(건수 기준)로 집계됐다.

금감원은 18일까지 미수령 상속인 2924명에게 우편물로 미청구 연금 및 잔여 연금 조회 결과를 직접 안내할 예정이다. / 이상배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