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뉴스9

정세균도 '통신비 2만원' 문제제기…최강욱도 "철회해야"

등록 2020.09.16 21:40

수정 2020.09.17 00:46

[앵커]
2차 재난지원금과 함께 13살 이상 전국민에게 2만 원씩의 통신비를 지원하자는 계획을 두고 여권내의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국회에 나온 정세균 총리까지 개인적으로는 이 방법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했습니다.

최원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정세균 국무총리가 전국민 통신비 2만 원 지급에 대해 "취약계층이 더 우선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장혜영 / 정의당 의원
"장애인 활동 지원 긴급 지원을 하는 것보다 통신비 2만원을 지원하는 게 더 불요불급한 상황이라고 생각하시는 겁니까?"

정세균 / 국무총리
"아니 그런 건 아니고요" 

장혜영 / 정의당 의원
"총리의 어떤 견해를 여쭤보고 싶은 겁니다" 

정세균 / 국무총리
"취약계층 지원에 대한 지원이 더 우선되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사람입니다. 지금 국회에 제출돼 있는 추경안은 제 개인 생각이 반영될 그런 여지가 없다"

다만 정 총리는 4차 추경안의 정부안이 이미 국회로 넘어갔기 때문에 국회에서 논의할 시간이라고 했습니다.

통신비 일괄지급이 선심성 예산낭비라는 여론 흐름을 의식한 발언으로 보입니다.

앞서 친문으로 분류되는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도 철회를 주장했고, 경실련도 실효성이 없다며 반대의사를 분명히 했습니다.

최강욱 / 열린민주당 대표
"취약계층에 두텁게 지원하자는 취지에 어긋날 뿐만 아니라 보편적인 지원이라는 측면에서도 실질적인 효과가 의심스럽고"

여권 내 반발에도 예결위 심사 과정에서 재론이 되지 않을 경우 통신비 2만원은 다음달 요금에서 자동으로 감면됩니다.

TV조선 최원희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