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뉴스9

경찰청장 "개천절 집회 현장 체포"…야당도 자제 부탁

등록 2020.09.21 21:16

수정 2020.09.21 22:23

[앵커]
경찰이 일부 보수단체가 예고한 개천절 집회에 대한 원천 차단 방침을 밝혔습니다. 참여 인원이 열명을 넘으면 사전 금지 통고를 하고 불법으로 강행할 경우 현장 체포도 불사하겠다고 했습니다. 야당도 코로나 재확산을 막기 위해 개천절 집회를 자제해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윤재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코로나 감염 우려 속 진행된 지난달 광복절 집회. 집회 이후 오늘까지 파악된 관련 확진자는 619명에 이릅니다.

일부 보수단체들이 그러나 개천절에 또한번 대규모 집회를 예고하자 경찰은 불관용 원칙을 천명했습니다.

개천절에 사전에 신고된 집회는 모두 798건. 경찰은 참여 인원이 10명 이상인 경우 금지통고를 내리는 등 집회를 원천 차단하겠다고 했습니다.

김창룡 경찰청장은 오늘 기자간담회에서 “집회 장소에 경찰을 사전 배치하고 집결 자체를 원천 차단하겠다”며 “미신고 집회를 강행하면 즉시 해산시키고, 불응시 현장 체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광복절 집회는 법원의 인용으로 집회가 열릴 수 있었던 점을 거론하며, 집회 저지를 위한 부처 간 협력 상황도 일부 공유했습니다.

광복절 집회 당시 모호한 입장을 취했던 국민의힘도 개천절 집회 자제를 요청했습니다.

배준영 / 국민의힘 대변인
"국민의 생명과 재산이 우선입니다. 정부의 폭거와 실정을 지적하는 시간과 방법이 꼭 개천절에 광장일 필요는 없습니다."

김종인 대표도 지난 10일 방역 준칙 준수를 강조하며 개천절 집회 불참을 독려했습니다.

TV조선 윤재민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