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전체

농식품부, 추석 대비 가축전염병 방역태세 강화

등록 2020.09.22 16:34

농식품부, 추석 대비 가축전염병 방역태세 강화

/ 출처: 농식품부

추석을 맞아 귀성·성묘 등 유동인구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농림축산식품부는 가축전염병 발생 예방을 위해 전국적으로 방역을 강화한다는 방침을 밝혔다.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접경지역에서 지속 확인되고(총 740건),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와 구제역도 중국 등 주변국에서 계속 발생하고 있어 이번 추석은 그 어느 때보다 방역태세를 철저히 유지해야 하는 상황이다.

농식품부는 매주 수요일 운영하던 "축산 환경·소독의 날"을 추석 연휴 전·후인 9월 29일과 10월 5일로 임시 지정하고, 전국 축산농가와 축산시설을 대상으로 대대적인 소독을 실시한다.

또 지자체·검역본부·농협·생산자단체에서 SNS와 문자메시지 등을 활용하여 전국 축산농가와 축산 관계시설·차량이 일제소독에 적극 참여토록 홍보하고, 지자체·검역본부에서 소독 실태를 점검한다는 계획이다.

축산농가(돼지·가금 등 약 24만호)와 축산시설(도축장, 사료공장 등 86백개소)은 자체 소독장비를 활용하여 내·외부 청소·소독을 일제히 실시하고, 축산차량(61천대)은 인근 거점소독시설을 방문하거나 소속 업체에서 세척·소독을 실시한다.

야생멧돼지 ASF 발생지역 주요도로, 양돈농장, 철새도래지, 전통시장 가금판매소 등 집중소독이 필요한 곳은 지자체, 농협, 군 부대에서 방역차량(약 947대)을 최대한 투입하고, 귀성객과 축산농장 종사자를 대상으로 추석 대비 가축전염병 예방조치 홍보도 대폭 강화할 예정이다.

농식품부 박병홍 식품산업정책실장은 "ASF·AI·구제역 모두 엄중한 방역상황이 이어지고 있는 만큼, 축산농가에서 경각심을 갖고 방역 기본수칙을 꼼꼼히 실천하고, 귀성객들도 축산농장 방문 금지 등 방역조치에 적극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 김지아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