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전체

'저무는' 메날두 시대…UEFA 올해의선수 최종 후보에 나란히 탈락

등록 2020.09.24 11:15

'세계 축구계의 양대산맥'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의 시대가 저물고 있다. 유럽축구연맹(EUFA) '올해의 선수' 최종 후보에 나란히 탈락했다.

UEFA는 23일(한국시간) 2019-20시즌 올해의 남자 선수 최종 후보 3명을 발표했다.

케빈 데 브라위너(맨체스터시티),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 마누엘 노이어(이상 바이에른 뮌헨)가 최종 후보 3명에 포함됐다.

셋은 누가 상을 받아도 이상하지 않을 만큼 최고의 활약을 펼쳤다.

데 브라위너는 지난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 13골-20도움을 작성하며 유럽축구 도움왕에 올랐다. 프리미어리그 올해의 선수는 물론이고 선수들이 뽑은 올해의 선수까지 2관왕을 차지했다. 현존 최고 미드필더로 꼽힌다.

최전방 공격수인 레반도프스키는 리그 34골, 챔피언스리그 15골로 두 대회 득점왕에 올랐다. 지난 시즌 47경기 출전해 55골. 바이에른 뮌헨의 트레블을 이끌었다.

뮌헨의 주장인 골키퍼 노이어도 챔피언스리그에서 6번의 '클린 시트'(무실점 경기)를 기록하며 트레블에 힘을 보탰다.

단골 손님이었던 메시와 호날두는 최종 후보에서 빠졌다.

메시는 네이마르(파리 생제르맹)와 함께 53표를 받아 공동 4위에 머물렀고, 호날두는 25표로 10위에 그쳤다.

둘이 한꺼번에 후보에서 제외된 건 이 상을 제정한 이래 10년 만에 처음있는 일이다.

지난 9번의 시상에서 호날두는 모두 최종 후보에 올라 가장 많은 3번의 트로피를 차지했고, 메시도 6번 후보에 들어 2번 수상했다.

UEFA '올해의 선수'는 국적에 상관 없이 유럽에서 뛰는 모든 선수를 대상으로 한다.

3명의 후보는 챔피언스리그(32팀)과 유로파리그(48팀)의 감독 80명과 유럽스포츠미디어그룹이 UEFA 회원국에서 1명씩 뽑은 55명의 기자 투표를 합산해 가져진다.

1위 표에 5점, 2위 표에 3점, 3위 표에 1점을 줘 점수를 더했다.

'올해의 선수' 수상자는 10월 1일 스위스 니용에서 열릴 2020-21 챔피언스리그 조추첨 행사 때 발표된다. / 박상준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