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뉴스9

"전현직 검사의 음모"…강기정, '김봉현 폭로' 변호사 등 고발

등록 2020.10.19 21:23

수정 2020.10.19 22:25

[앵커]
지난 주 김봉현 전 회장이 자신에게 돈을 건넸다는 보도가 나오자 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수석은 김 전 회장을 "아주 질 나쁜 사기꾼"이라고 고소한 바 있습니다. 그런데 김 전 회장이 옥중 입장문을 내고 야당 인사를 공격하자, 이번 사건을 전현직 검사들의 음모에 의한 검찰 게이트라고 규정했습니다. 그러면서 이 입장문에 언급된 인물들을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보도에 윤재민 기자입니다.

 

[리포트]
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고발장을 든 변호인과 서울남부지검에 들어옵니다.

지난 16일 공개된 김 전 회장의 입장문에 등장한 A 변호사와 B 검사를 고발하러 온 겁니다.

김 전 회장의 입장문엔 이들이 강 전 수석 관련 진술을 종용했다고 적시돼 있습니다.

강기정 / 전 청와대 정무수석
"(A 변호사와 B 검사가) 서로 얘기 나눈 결과의 실질적 피해자는 당사자가 저라고 생각합니다."

김봉현 전 회장은 앞서 강 전 수석에게 전달할 목적으로 5000만원을 건넨 적 있다고 법정 증언했습니다.

강 전 수석은 이 발언 직후 김 전 회장을 질 나쁜 사기꾼이려며 위증과 명예훼손으로 고소했는데,

강기정 / TBS 라디오
"이상하게 돼 있어요 그래서 마치 아주 나쁜… 제가 볼 때엔 아주 질이 나쁜 사기꾼 느낌이 드는데"

이번엔 김 전 회장의 주장에 따라 검찰이 수사하고 밝혀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강기정 / 전 청와대 정무수석
"이번 옥중 글은 본인이 경험한 것을 직접 서술한 것입니다. (이 사건은) 전현직 검사들의 음모에 의한 총체적 검찰 게이트다."

강 전 수석은 다만 A 변호사와 B 검사가 누구인지는 특정하지 못해 고소가 아닌 익명 고발이라고 밝혔습니다.

TV조선 윤재민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