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전체

시민단체, 추미애 고발…"사기꾼 진술로 윤석열 명예훼손"

등록 2020.10.20 13:41

보수성향의 시민단체가 윤석열 검찰총장이 야권 정치인과 검사 비위에 대해 철저히 수사하도록 지휘하지 않았단 의혹을 제기한 법무부 입장 발표에 대해 추미애 장관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했다.

법치주의 바로세우기 행동연대(법세련)는 20일 추미애 장관과 해당 입장문 작성에 관여한 법무부 직원을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대검찰청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법세련은 "법무부가 검찰총장과 관련된 내용을 발표하면서, 최소한의 사실확인도 거치지 않고, 일방적인 진술을 엮어 허위 사실을 유포한 행위는 윤 총장을 내쫓으려는 추악한 정치공작'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윤 총장이 야권 정치인 수사도 철저히 하라는 지시를 했다고 밝혔고, 당시 수사 책임자였던 송삼편 전 남부지검장도 '철저한 수사를 하라는 윤 총장의 지시를 받았다'고 말했다"면서 "박순철 남부지검장도 야권 정치인 수사가 진행중에 있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또 법세련은 "법무부의 주장에는 유일하게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을 3일간 감찰했다는 사실만 있을 뿐 납득할 근거가 없다"며 "왜 윤 총장이 철저한 지시를 하지 않았는지에 대한 구체적인 근거를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 변재영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