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뉴스9

與 '4차 지원금' 오락가락 행보…野 "차라리 선거 전날 줘라"

등록 2021.02.15 21:12

수정 2021.02.15 21:20

[앵커]
여당인 민주당이 4차 재난지원금 지급 시기와 방향을 두고 오락가락 하다가 결국 3월 말, '선별지원'으로 방향을 잡았습니다. 그런데 이렇게 오락가락한 배경을 두고 4월 선거를 지나치게 의식했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습니다. 때문에 야당에서는 "이럴거면 차라리 선거 전날 지급하라"는 비판까지 나오는 상황입니다.

왜 이런 지적이 나오는지 그 배경을 최원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이낙연 대표는 지난 2일 4차 재난지원금의 보편, 선별 지급의 병행 방침을 밝혔습니다.

이낙연 / 더불어민주당 대표 (지난 2일)
"추경 편성에서는 맞춤형 지원과 전국민 지원을 함께 정부와 협의하겠습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반발하고 나선 데 이어, 문재인 대통령이 감당할 수 있는 재정 범위에서의 지원을 언급하자 기류가 급변했고, 어제 당정청 회의에선 4차 재난지원금의 보궐선거 전 선별 지급이 사실상 확정됐습니다.

김태년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어제)
"우선은 코로나 3차 대유행의 피해를 신속히 지원하기 위해 맞춤형 지원부터 논의하겠습니다" 

이낙연 / 더불어민주당 대표
"취약계층의 고통이 커진만큼 지원도 두터워져야 한다고"

이같은 입장 변화는 예산에 대한 부담을 우려하는 여권 내부의 목소리 외에도, 박영선 예비후보의 지지율이 상승세를 타고 있다는 점도 영향을 미쳤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여권은 지난해 9월 2차 재난지원금 지급 당시에도 만 13세 이상 전국민에게 통신비를 지원하겠다고 했다가, 만 35세~64세를 제외하는 걸로 바꾼 적이 있습니다.

정의당은 "군불을 지펴 놓고 번번이 입장을 번복하는 양치기 소년"이라고 비판했습니다.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은 아예 선거날 지급하지 그러냐는 냉소가 만연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주호영 / 국민의힘 원내대표
"선거를 앞두고 국민 주권을 돈으로 사겠다는 의도 있다고 볼 수밖에 없습니다"

TV조선 최원희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