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뉴스9

"촛불시위했다고 입건하다니"…헬스장 업주 하소연

등록 2021.02.19 21:30

수정 2021.02.19 21:37

"장사 못해 죽을 판"

[앵커]
지난 달 방역당국이 야외 체육시설 영업규제는 풀고, 실내 체육시설은 그대로 묶어두면서, 헬스장 업주들이 시위를 벌였죠. 그런데 당시 집회를 이유로, 경찰이 최근 헬스장 단체 대표에게 피의자 조사를 벌여 헬스장 업주들의 하소연이 이어졌습니다, 당시 어떤 상황이었는지, 윤재민 기자가 전하겠습니다.

 

[리포트]
지난달 10일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 앞. 실내체육시설 영업규제를 풀어달라며 헬스장 관장들이 촛불집회를 열었습니다.

방역수칙에 따라 당초 9명 집회로 신고했지만, 문을 못여는 헬스장 관장들이 몰리면서 100명을 넘어섰습니다.

"10인 이상 집회를 금지하는 행정명령을 발령하였습니다."

헬스장 관장들은 자진해산했고, 1주일 뒤 이용인원 제한을 전제로 헬스장 영업규제도 일부 완화됐습니다.

하지만, 당시 집회를 주관했다는 이유로 헬스장 단체 대표가 어제 경찰조사를 받았습니다.

당초 신고된 인원과 장소를 벗어나 집회를 한 혐의로 피의자 조사를 받은 겁니다.

헬스장 단체는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김성우 / 헬스관장모임연합회 회장
"오늘 보면 서울시청 앞에 300~400명 모인 거에 대해선 경찰들이 에스코트 하면서, 형평성에 문제가 있죠."

카페와 음식점 등 일부 자영업자들은 정부를 상대로 영업손실을 물어내라며 지난달에 이어 또 12억원대 집단소송을 제기했습니다.

TV조선 윤재민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