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9

보안법에 얼어붙은 홍콩…美 "공산당 도시", 英 "시민권 기회 제공"

등록 2020.07.02 21:45

수정 2020.07.02 22:01

[앵커]
어제 하루 홍콩에서는 370여 명의 시민이 체포됐습니다. 홍콩보안법 위반 등의 혐의가 적용됐는데요. 미국은 "공산당 치하의 도시가 됐다"고 비난했고, 영국은 홍콩시민에게 시민권을 주는 방안을 검토 중입니다. 

이유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찰이 쏜 물대포에, 시위 참가자가 나가떨어집니다. 강하게 밀쳐 넘어뜨린 뒤 손목을 결박합니다.

홍콩보안법 반대 시위를 벌이다 체포된 시민은, 어제 하루 370명에 달했습니다. 

경찰은 보안법 위반이 의심되기만 해도, 도청, 감시, 미행에 압수수색까지 할 수 있습니다.

반중감정을 조장하는 기사 등은 언론사에 삭제를 요구할 수 있습니다.

페르난도 청 / 홍콩 입법회 의원 (민주파)
"이건 공산당과 중앙 정부, 행정관이 누구든 원하는 사람을 체포할 수 있다는 겁니다."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공산당이 운영하는 도시가 됐다"고 비판했습니다.

외국인을 처벌할 수 있는 조항은 외교마찰을 부를 수 있습니다.

마이크 폼페이오 / 美 국무장관
"처벌 대상에 (홍콩에 거주하는) 미국인도 포함이 됩니다. 이건 모든 국가에 대한 모욕입니다."

윌버 로스 상무장관은 "홍콩에 아시아본부를 둔 기업들이 이전을 검토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홍콩에 있는 글로벌기업은 1500여 개, 미국 기업은 18%를 차지합니다.

영국은 홍콩인 300만 명에게 시민권을 주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호주도 홍콩인의 장기체류를 도울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TV조선 이유진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
씨브라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