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뉴스9

文정부 대북·외교정책 부정평가 1년만에 5~6배 급등

등록 2019.05.03 21:05

수정 2019.05.03 22:57

[앵커]
오는 10일이면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지 2년을 맞섭니다. 그동안의 국정운영에 대한 국민들은 어떻게 생각하는지를 물어 봤더니 주요 정책에 대한 지지율이 1년 전과 비교하면 거의 반토막이 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특히 현 정부가 가장 중점적으로 추진해 온 대북 정책에 대해서도 국민들의 평가가 갈수록 싸늘해 지고 있습니다.

윤태윤 기자가 더 자세히 설명하겠습니다.

 

[리포트]
김경자 / 노점상 상인
"많이 줄었죠. 경기가 어렵다보니까."

황명진 / 신발가게 매니저
"작년이나 재작년에 비해서 20~25% 정도 발걸음이 저조한 것 같고요."

문재인 정부 출범 2년만에, 경제 정책에 대한 부정 평가가 62%를 기록했습니다. 1년 전보다 2배 이상 상승했습니다.

대북 정책과 외교 정책에 대한 부정평가는 상승폭이 더 큽니다.

4·27 판문점 정상회담 직후 실시된 대북정책에 대한 부정평가는 7%였는데, 올해 조사에서는 부정평가가 43%로, 6배 넘게 뛰어 긍정평가와 엇비슷해졌습니다.

외교 정책도 부정평가가 지난해 7%에서 올해 38%로 바뀌었습니다.

공직자 인사에 대한 부정평가는 경제정책에 이어 두번째로 높았습니다.

청문회 때 불거진 박영선, 김연철, 이미선 등 고위공직자들의 문제가 반영된 것으로 보입니다.

노영민 / 대통령 비서실장 (지난달 4일)
"인사 문제로 국민 여러분께 심려 끼친 데 대해 인사추천위원장으로서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

고용정책과 복지정책 교육정책 등 모든 부분에서 부정평가가 대폭 상승했습니다.

TV조선 윤태윤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