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전체

유승현의 두 얼굴?…과거 '범죄예방위원'으로 활동

등록 2019.05.17 19:41

주먹과 골프채 등으로 아내를 때려 숨지게 한 혐의로 유승현 전 김포시의회 의장이 영장 심사를 받기 위해 호송차로 이동하는 모습이 카메라에 찍혔는데요. 같이 보시죠.

- 유승현의 두 얼굴?…과거 '범죄예방위원'으로 활동
- 유승현, 민주당 소속 시의원으로 정계에 입문
- "아내 살해 의도 있었나?" 묻자… 유승현, 고개 절레절레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