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뉴스9

추신수, 메이저리그 200홈런 2개 남아…장타력 비결은?

등록 2019.05.27 21:45

수정 2019.05.27 22:45

추신수, 메이저리그 200홈런 2개 남아…장타력 비결은?

/ USA TODAY Sports

[앵커]
메이저리그 텍사스의 추신수가 또 홈런을 날렸습니다. 통산 198호로 200홈런 고지에서 2개 만을 남겨뒀는데요, 신유만 기자가 추신수 선수가 최근 보여주고 있는 이 장타력의 비결을 분석했습니다.

 

[리포트]
0-1로 뒤진 4회초 공격, 추신수가 에인절스 선발 히니의 시속 148km 싱커를 걷어올려 우중간 담장을 넘기는 동점 솔로 홈런을 쏘아올립니다.

시즌 9호 홈런이자 통산 198호. 메이저리그 사상 첫 아시아 선수 200홈런에 2개를 남겨뒀습니다. 최근 열흘 간 5개의 홈런을 터뜨리며 이르면 이번주, 대기록을 작성할 것으로 보입니다.

최근 장타력의 비결, 완성 단계에 접어든 레그킥 덕분입니다. 타격 준비 과정에서 오른쪽 다리를 들어 중심 이동이 더 원활해졌고, 임팩트 순간 체중이 실리면서 비거리가 더 늘어났습니다.

좌완과 우완 투수를 상대로 달라지는 타격폼도 흥미롭습니다. 강점이 있는 오른손 투수를 상대로는 길고 높은 레그킥으로 강한 스윙을 하고, 타이밍을 맞추기 어려운 왼손 투수를 만나면 짧고 낮은 레그킥으로 공을 맞추는 데 주력합니다. 올 시즌 오른손 투수에게 8개의 홈런을 뽑아냈습니다.

신수는 정확히 1년 전 오늘, 캔자스시티전 끝내기 홈런으로 일본 마쓰이의 아시아 최다홈런 기록을 넘어섰습니다.

2005년 빅리그에 데뷔해 올해 15년차를 맞은 '베테랑' 추신수. 그가 날리는 홈런 하나하나가 아시아를 넘어 메이저리그의 새로운 역사가 되고 있습니다.

TV조선 신유만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