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뉴스7

자사고 탈락 파문 확산…시민단체·정치권 공방 격화

등록 2019.06.22 19:18

수정 2019.06.22 19:24

[앵커]
자사고 재지정 평가를 둘러싼 찬반 논란이 거셉니다. 재지정에 탈락한 자사고 측이 평가 기준을 문제삼으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죠. 교원 단체와 정치권에서도 자사고 지정 취소에 반대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는데, 공교육 정상화를 위한 자사고 폐지에 찬성하는 주장도 만만치 않습니다.  

정은혜 기자입니다.

 

[리포트]
현재까지 지정 취소 결정이 난 자사고는 전주 상산고, 안산 동산고, 군산 중앙고입니다.

세 곳 모두 평가 지표만 공개됐을 뿐, 평가 기준이 무엇이고 평가 위원이 누구인지 여부는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전수아 / 자학연 회장
"투명하게 평가하셨는지 묻고 싶습니다. 평가위원 공개하라는데 그게 뭐가 어렵습니까."

다른 지역은 70점인 평가 가이드라인이 유독 상산고만 80점인 문제는 형평성 논란을 불렀습니다.

박삼옥 / 상산고 교장
"자사고 폐지를 밀어붙이기 위한 수순과 편법이었음을 그대로 보여주는 것일 뿐…."

한국교총과 사립초중고협의회도 성명을 통해 자사고 재평가 기준의 부당함을 지적했고, 정치권에서도 여야 할 것 없이 우려의 목소리가 터져나왔습니다.

국회 교육위는 오는 26일 전체회의를 추진하고 있다며 해당 교육감들을 상대로 자사고 평가 기준과 절차의 정당성에 대해 물어볼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자사고 폐지를 주장하는 반대의 목소리도 만만치 않습니다. 전교조와 일부 교육시민단체는 "고교서열화를 부추기고 선행학습을 유발하는 자사고는 폐지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구본창 / 사걱세 정책국장
"공교육을 정상화하고 모든 학교가 특별한 교육과정을 운영할 수 있는 상황으로 진행하려면 자사고도 일반고로 전환하는 방안들이 조속히…"

자사고 재지정을 둘러싼 사회논란은 쉽게 사그라들지 않을 조짐입니다.

TV조선 정은혜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