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검찰전체

검찰, '조국·버닝썬 연결의혹' 코스닥 업체 전 대표 체포

등록 2019.09.17 16:49

수정 2019.09.17 16:55

검찰, '조국·버닝썬 연결의혹' 코스닥 업체 전 대표 체포

/연합뉴스

검찰이 중국 업체와의 지분 취득 과정에서 회삿돈을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는 코스닥업체 녹원씨엔아이(전 큐브스) 정 모 전 대표를 체포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부장 박승대)는 16일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정 전 대표를 업무상 횡령·배임 등의 혐의로 체포했다.

정 전 대표는 중국 업체 강소정현과기유한공사의 지분 취득 과정에서 60억 가량의 업무상 배임을 저지른 혐의를 받고 있다.

정 전 대표는 '버닝썬' 사건에서 승리와 유착 의혹을 빚은 윤 총경과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진을 찍어준 인물로 지목된 바 있다. 이 때문에 정치권에서는 조국 가족 펀드와 버닝썬 사태의 연결 의혹을 제기했다.

하지만 검찰은 '기존 배임 사건과 관련해 정 전대표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받았을 뿐'이라며 '조국 펀드' 수사와의 연관성을 부인했다.

검찰은 정 전 대표에 대한 추가 조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장혁수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
씨브라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