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ㆍ정당뉴스7

'윤석열 한겨레 고소' 말리던 與…野의원 등 75명 '가짜뉴스' 고발

등록 2019.10.19 19:08

수정 2019.10.19 22:49

[앵커]
지난주 한겨레신문이 보도한 윤석열 검찰총장의 '별장 접대 의혹' 기사에 대해 윤 총장이 해당 기자를 고소했는데, 이를 두고 여당 의원들은 표현의 자유를 위축시킬 수 있다며 재고를 촉구했었죠. 그런데 그동안 여당이 가짜뉴스라며 고발한 건들도 있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서주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더불어민주당은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한겨레 기자에 대한 고소를 다시 생각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해식 /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기자 개인에 대해 행한 고소가 가진 정치사회적 의미를 고려해서 이를 재고하기 바랍니다."

검찰 수장의 고소는 이른바 '셀프 수사'로 이어질 수 있는데다, '언론 재갈 물리기'로 비춰질 수 있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여당은 표현의 자유를 위축시킬 수 있다는 일각의 우려에도 특위까지 만들어 가짜뉴스 규제책을 내놓는 등 가짜뉴스에 강경한 태도를 보여왔습니다.

박광온 / 더불어민주당 의원(지난 4일)
"저는 선한 허위조작정보는 없다 이렇게 생각합니다. 사회적 흉기다 이렇게 보는데요."

지난 4월엔 문재인 대통령의 행적과 관련해 가짜뉴스를 생산·유포했다며 야당 의원과 네티즌 등 75명을 검찰에 고발하기도 했습니다. 윤 총장을 문제삼는 모습이 앞뒤가 맞지 않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입니다.

앞서 윤 총장은 별장 접대 의혹 보도로 명예가 훼손됐다며 한겨레 신문사와 기자 등을 검찰에 고소했습니다.

대검 관계자는 아직 고소 취하 등 입장 변화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TV조선 서주민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
씨브라더